만덕산 백련사

TEL. 061-432-0837

우체국 501015-01-000585 백련사

용혈암

 

 

용혈암은 백련사의 암자로, 4명의 국사가 살다가 떠난 불교의 성지 가운데 하나이다. 백련사를 중창해서 백련거사를 일으켰던 원묘국사 역시 이곳에서 지내시다가 입적했으며, 당시에는 흙으로 빚어 구운 청자 불상이 안치되어 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 진정, 정명, 최자 등의 스님이 용혈암을 말년의 처소로 삼으셨다.


 

 

 

 

 

강진군 도암면 석문리 덕룡산의 남동쪽 산자락에 위치하는 용혈암지(강진군 향토문화유산 제47호)는 정확한 창건 연대는 알 수 없으나 고려시대 백련사(백련결사) 1세 원묘국사 요세(1163~1245년)가 1245년 4월에 용혈암에 기거했다는 기록이 있어 1245년 이전에 창건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용혈암은 2세 정명국사 천인(1205~1248년)를 거쳐, 4세 진정국사 천책(1206-1294년), 7세 진감국사 무외가 기거하였으며 원묘국사와 정명국사는 이곳에서 입적하였다. 

그리고 용혈암은 백련사 소속 암자인데, 백련사는 고려시대 8명의 국사를 배출하였던 매우 유서 깊은 대사찰로 당시 백련사와 용혈암의 위상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출토유물은 기와를 비롯하여 청자와 분청자 등이 출토되었는데, 무엇보다 고려시대 대표적인 청자 생산지였던 강진의 위상을 대변하듯 청자 불상편이 다량으로 출토되어 주목되고 있다. 청자 불상은 이전에도 많은 수량이 출토되었으나 정식적인 학술조사를 통해 확인된 예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용혈암지 시굴조사에서도 비록 편으로 출토되었으나 불상의 머리와 몸통 부분 등 많은 수량이 출토되어 국사가 주석하였던 용혈암의 위상과 고려청자의 성지(聖地) 강진의 중요성을 알려주고 있다.



 


강진군 박석환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시굴조사를 통해 그동안 문헌상으로만 일부 알려져 왔던 용혈암의 성격, 유적의 중요성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문화재청․ 전라남도와 협의하여 보다 정밀한 발굴조사를 시행하여 용혈암의 역사적 규모와 성격을 밝히고 향후 체계적인 정비 복원을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7-01-10

조회수341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