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덕산 백련사

TEL. 061-432-0837

우체국 501015-01-000585 백련사

여연스님과의 차담

여연스님, 명예 문학박사 됐다.


한국 차 문화의 지평을 연 백련사 회주 여연 스님이 국립 목포대학교로부터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학위 수여는 어제 목포대 7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목포대 학위수여식'에서 진행됐습니다.

여연스님은 초의문화제를 창립해 한국의 차를 널리 알리고, 국제 차 품평대회에서 차의 질을 감별하는

기준을 마련해 차의 품질 향상에 기여했습니다. 목포대는 차 관련 대학원 과정 '국제차문화협동과정' 신설에 도움을 주고, 해당 분야를 관련 학문으로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해 이날 학위를 수여했습니다. 최일 목포대 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나라 차 산업발전과 차 문화진흥에 크게 공헌하신 유봉 여연 스님의 명예박사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여연스님은 "차를 하나의 전문 분야로 생각하고 학문적으로 연구하고 고증하려했던 노력들을 눈여겨 봐준 것 같다"며 "수행자로서는 처음으로 ‘차’관련 명예박사학위를 받은 만큼 전통 차문화를 지키고 계승해 나가는 데 있어 이를 이론화하고 체계화하는 작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차를 세계적으로 알리는데 기여한 여연스님은 1948년에 태어나 1970년 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1971년 해인사 혜암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습니다. 인도 다람살라 티베트 문헌도서관에서 수학한데 이어 스리랑카

게라니야대학 동양문화연구소에서 근본불교와 팔리어를 연구했습니다.

 

 여연 스님이 24일 국립 목포대학교로부터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수여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진 백련사 주지를 역임한 여연스님은 불교잡지 '해인'을 도반들과 함께 창간해 편집주간을 지냈으며, 불교신문 논설위원 주간, 조계종 개혁회의 사무처장, 11~12대 조계종 종회회원, 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을 지냈습니다. 현재 강진군 백련사 회주, (사)일지암초의차문화연구원 이사장, 한국차문화학회 창립 초대회장과 (사)대한민국 차품평회 초대 이사장, 부산여자대 석좌교수 등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정종신 기자  jjsin1117@hanmail.net

<저작권자 © 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원문 보러가기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이현

등록일2017-08-26

조회수2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Aug 201708
여연스님, 명예 문학박사 됐다.

한국 차 문화의 지평을 연 백련사 회주 여연 스님이 국립 목포대학교로부터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학위 수여는 어제 목포대 7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목포대 학위수여식`에서 진..

By이현Recommend0Count29
Jul 201707
여연스님, 목포대 명예박사 학위 받는다

 

By템플스테이Recommend0Count37
Nov 201511
`즐거워야 행복한 법, 내 삶엔 장난기가 ..

5∼8일 세계차품평대회 여는 전남 강진 백련사 회주 여연 스님10월 27일 가을비가 지나간 백련사에서 웃음 짓고 있는 여연 스님은 “해인사(선거) 일은 남 탓을 하기 전에 내가 잘 못했어”라..

By관리자Recommend0Count639
Sep 201409
한국 차 문화 새 지평을 여는 백련사 여연..

세계명차품평대회 조직위원장이자 백련사 주지인 여연스님은 제2회 세계명차 품평대회와 제7회 대한민국 차품평대회를 보성차박물관에서 지난 11일과 12일 이틀간 열었다.  11일 대..

By관리자Recommend0Count2,321
Dec 201312
마음기행 - 강진 백련사 차(茶) 명상

한가롭게 무십히 시간을 마시는 '무착(無着) 바라밀'  

By관리자Recommend0Count2,213
Nov 201011
첫눈 오는 날

바람이 밤새 미친 듯이 산자락을 배회하며 꾸물거렸다. 문풍지는 마치 오뉴월 가뭄에 소나기를 만난 듯 부르르 떨며 찰랑거리며 떨어지는 수곽의 물소리를 잠재우는 것이었다. 새벽녘 천고..

By관리자Recommend0Count3,381
Nov 201011
생명 살리기-서울신문 칼럼

깊은 산중에 발길이 뚝 끊어졌다. 흰 구름 자욱한 안개에 휩싸인 조그마한 암자엔 맑은 물소리만 은은하다. 밤새 기름칠을 한 무쇠 호미를 손에 들고 텃밭으로 나간다. 겨울나기를 위해 땅..

By관리자Recommend0Count3,30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