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덕산 백련사

TEL. 061-432-0837

우체국 501015-01-000585 백련사

여연스님과의 차담

생명 살리기-서울신문 칼럼

깊은 산중에 발길이 뚝 끊어졌다. 흰 구름 자욱한 안개에 휩싸인 조그마한 암자엔 맑은 물소리만 은은하다. 밤새 기름칠을 한 무쇠 호미를 손에 들고 텃밭으로 나간다. 겨울나기를 위해 땅속에 묻어둔 무의 봉분을 북돋고, 허름하게 풀린 배추를 감싸주기 위해서다. 
한 평 남짓한 마와 더덕 밭의 겨울 푸성귀도 메어주어야 한다. 좀 더 시간이 남으면 앞마당의 차나무들도 김매기를 해주고 싶었다. 그러나 겨울의 하루는 짧다. 봉분을 다독이고 배추를 묶다보니 멀리 산 너머 서해로 낙조가 길게 그림자를 끌며 바다로 들어가고 있다.

오늘 할 일을 미루고 허리를 펴고 텅 빈 산천을 본다. 무성한 여름과 가을은 갔듯 한해가 그냥 깊은 산속으로 걸어 들어가 버렸다.“벌써”라는 단어가 내 깊은 영혼을 알 수 없게 꾹꾹 찌른다. 피가 배어 나오듯 영혼 한쪽이 서걱이는 소리가 먼 시원을 통해 들려오는 것 같다. 
공양미를 한 움큼 발우에 담아 수곽으로 향한다. 저녁공양 준비를 하는 것이다. 쌀을 헹구기 위해 발우에 손을 넣자 싸늘한 한기가 온 몸을 찌르르 울리고 간다. 오래된 대나무 홈통을 타고 수곽으로 흐르는 물은 푸릇한 생동감이 있다.

 
어느새 사방은 하늘에 길잡이로 별만 남기고 어둠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목탁을 두드리며 저녁예불을 시작한다.“지심귀명례, 지심귀명례…” 가슴 한쪽에서 울컥 한 웅큼 눈물이 비어져 나온다. 며칠 전 2만 달러 시대에 굶어죽은 어린 영혼을 위한 기도를 한다. 독점자본주의 유령이 온 세계를 휩쓸고 있는 것이다. 이라크 팔레스타인을 휩쓸고 우리나라에도 어느덧 소리 없이 상륙해 있는 것이다. 
굶어죽은 그 어린이의 가족은 때론 일주일 때론 이틀 그러기를 몇 달을 반복했다. 한 아이는 그냥 죽어갔다. 그 며칠 전 맞벌이를 하는 경찰관 부부의 세 어린이가 화재로 죽음을 당했다. 


 



그 처참한 어린 주검 앞에 우리는 오열을 토 할 수밖에 없다. 소유의 시대에 빈곤을 초래하는 자본의 공포는 남녀노소를 구분하지 않고 살인적인 위력을 갖는다. 공포의 시대에 떠오르는 한 스님이 있다. 그 스님은 진감국사다. 진감스님은 헐벗고 굶주린 백성들을 위해 맨 처음에는 밥과 옷을 마련했다. 그러나 그 일은 자신의 능력으로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금방 깨달았다. 그는 짚신삼기 수행법을 착안했다. 저녁이 되면 염불을 외며 밤새워 짚신을 삼았다. 

아침이 밝아오면 밤을 새우며 삼은 짚신을 메고 사람들의 통행이 빈번한 장터에 나가 발을 살폈다. 맨발이거나 너덜너덜 닳은 짚신을 신은 사람들에게 새 짚신을 신겨주었다. 진감스님은 짚신을 얻어 신은 사람들에게 자신의 수행을 게을리 하지 않도록 깨우쳐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큰 눈이나 장마가 와서 사람들이 다니지 않을 때만 제외하고 밤에는 염불하며 짚신을 삼아 낮에는 그 짚신을 들고 늘 그 자리에서 짚신을 신겨주었다. 

그런 수행을 본 사람들은 함께 짚신을 삼아 보시를 하는 사람도 있었고 다른 것으로 보시하는 사람이 늘어났다.
진감국사는 중생의 마음이 바로 부처인 것을 알았다. 그리고 그들의 마음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자신의 헌신을 통해 마음 하나를 나누는 씨앗이라는 것을 알았던 것이다. 지구의 온 생명을 불가사리처럼 먹어치우는 독점자본주의의 광풍을 막을 수 있는 것은 바로 나와 남을 구분하지 않고 나누는 부처의 마음이다. 

그 마음이 하나씩 하나씩 내안에서부터 내 주변에서부터 싹을 틔우는 생명 살리기를 해야 할 때다. 작은 법당 안에는 어느덧 싸늘한 한기가 스며들어 있고 밤하늘엔 길 잃은 중생들을 위한 ‘별불’만 반짝이고 있다. 세월은 원래 없던 것 묵은해도 오는 해도 없다. 다만 하루하루의 일상을 평생처럼 사는 것만 남았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0-11-30

조회수3,306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Aug 201708
여연스님, 명예 문학박사 됐다.

한국 차 문화의 지평을 연 백련사 회주 여연 스님이 국립 목포대학교로부터 명예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학위 수여는 어제 목포대 70주년 기념관에서 열린 `목포대 학위수여식`에서 진..

By이현Recommend0Count29
Jul 201707
여연스님, 목포대 명예박사 학위 받는다

 

By템플스테이Recommend0Count37
Nov 201511
`즐거워야 행복한 법, 내 삶엔 장난기가 ..

5∼8일 세계차품평대회 여는 전남 강진 백련사 회주 여연 스님10월 27일 가을비가 지나간 백련사에서 웃음 짓고 있는 여연 스님은 “해인사(선거) 일은 남 탓을 하기 전에 내가 잘 못했어”라..

By관리자Recommend0Count639
Sep 201409
한국 차 문화 새 지평을 여는 백련사 여연..

세계명차품평대회 조직위원장이자 백련사 주지인 여연스님은 제2회 세계명차 품평대회와 제7회 대한민국 차품평대회를 보성차박물관에서 지난 11일과 12일 이틀간 열었다.  11일 대..

By관리자Recommend0Count2,321
Dec 201312
마음기행 - 강진 백련사 차(茶) 명상

한가롭게 무십히 시간을 마시는 '무착(無着) 바라밀'  

By관리자Recommend0Count2,213
Nov 201011
첫눈 오는 날

바람이 밤새 미친 듯이 산자락을 배회하며 꾸물거렸다. 문풍지는 마치 오뉴월 가뭄에 소나기를 만난 듯 부르르 떨며 찰랑거리며 떨어지는 수곽의 물소리를 잠재우는 것이었다. 새벽녘 천고..

By관리자Recommend0Count3,381
Nov 201011
생명 살리기-서울신문 칼럼

깊은 산중에 발길이 뚝 끊어졌다. 흰 구름 자욱한 안개에 휩싸인 조그마한 암자엔 맑은 물소리만 은은하다. 밤새 기름칠을 한 무쇠 호미를 손에 들고 텃밭으로 나간다. 겨울나기를 위해 땅..

By관리자Recommend0Count3,306
  1